티스토리 뷰

나 홀로 방콕 자유 여행
방콕의 밤은 낮보다 더 아름답다.  


내가 10년 전 배낭 하나 달랑 메고 방콕으로 배낭여행을 다녀왔을 때만 해도 방콕 특유의 역사와 문화를 체험하기 위한 목적이 대부분이었다. 배낭 여행자들의 천국인 '카오산 로드'와 태국 왕조의 눈부신 역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왕궁과 사원 등의 유적지, 서민들의 삶을 체험하는 수상 가옥과 수상 시장 같은 곳들로 가이드북이 안내해 주었다. 

그런 방콕 여행 트렌드가 요즘은 달라지고 있다. 방콕의 밤이라면 환락과 퇴폐의 성인 관광을 떠올리던 시절은 옛 말이. 이제는 연인, 친구, 가족들이 다 같이 즐길 수 있는 방콕의 세련된 나이트 라이프가 많은 여행자들의 관심을 얻고 있다. 쇼핑이나 나이트 라이프를 즐기기 위해 홍콩을 드나들던 사람들도 이제는 태국이 더 매력적이라고 할 정도로 모던하고 트렌디한 핫 스폿이 속속 생겨나고 있다. 

보다 세련된 여행을 원하는 젊은 여성들은 혼자는 다소 위험할 수 있는 '카오산 로드'의 방람푸 지역보다 최신 트렌드를 엿볼 수 있는 싸톤이나 방락, 쑤꿈윗 지역과 같은 도심의 밤 문화에 관심이 옮겨지고 있다.  홀로 방콕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클럽이나 루프탑 바와 같은 멋진 밤 문화를 체험해 보기를 추천한다. 가족 여행을 가면 체력적으로 힘들어 칭얼거리는 아이를 데리고 밤 늦게까지 돌아다니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 우리 가족도 그동안 여행을 가면 밤에 한 명은 아이를 재우고 나머지 한 명이 재즈바에서 맥주 한 잔을 하는 정도라 무척 아쉬웠던 것이 사실이다. 

그런데 막상 혼자 방콕을 와 보니 늦은 밤 여성 혼자 다니려니 좀 무서운 느낌도 들어서 고민이 되었다. 그래서 내가 생각해 낸 것이 안전이 보장되는 특급 호텔의 루프탑 바나 재즈바를 찾는 것! 자, 이제 홍콩보다 더 스타일리시하면서도 세련된 방콕의 밤 문화 속으로 한 번 들어가 보자.


1. 지상 최고의 야경, 루프탑 바

방콕은 홍콩 못지 않게 야경으로 유명하다. 방콕의 야경을 가장 잘 보여주는 바를 꼽으라면 르부아 호텔의 '시로코(Sirocco&Sky Bar)'와 반얀트리 호텔의 '버티고&문바(Vertigo & Moon Bar)', 쎈타라 그랜드 호텔의 '레드 스카이(Red Sky)', 밀레니엄 힐튼 호텔의 '스리 식스티(Three Sixty)'가 유명하다. 낮에 돌아다니느라 지친 발을 멈추고 초고층 건물의 꼭대기에 유리창 없이 오로지 난간에만 의지한, 아슬아슬한 루프탑 바에서 야경을 즐기며 칵테일 한 잔 하는 호사를 누려보는 것은 어떨까? 

▲ 반얀트리 호텔 입구의 부처상. 동양적인 힐링을 테마로 하는 호텔의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 반얀트리 호텔 63층의 스카이바인 '버티고 앤 문바(Vertigo & Moon Bar)'

나의 선택은 반얀트리 호텔 63층의 스카이바인 '버티고 앤 문바(Vertigo & Moon Bar)'. 내가 묵은 룸피니 호텔과 룸피니 역에서 걸어서 10분~15분이면 닿을 수 있는 가까운 거리여서 늦은 밤 멀리 택시를 타고 오가는 부담이 덜했기 때문이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반얀트리 호텔 맨 꼭대기에 도착하자 발 아래 멋진 별천지가 펼쳐졌다. 

초고층 빌딩 옥상에서 방콕의 야경을 내려다 보니 아찔하면서도 황홀한 기분이 몰려온다.  바람이 산들 부는 지상 63층 오픈 루프탑 바에서 감미로운 재즈 음악을 들으며 칵테일 한 잔을 마시고 있자니 여기가 바로 '하루키가 말한 세상의 끝인가보다'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아......내가 이 야경을 보러 방콕에 온 것인가...'하는 탄식이 터져나왔다. 마치 세계의 끝에 온 것 같은 비현실적인 느낌마저 들었다. 

그래봐야 칵테일 가격이 350~400밧(한화 12,000원~14
,000원) 내외이니 멋진 야경 값으로는 그다지 아깝지 않을 듯하다. 단, 연인과 가족과 여유롭게 식사를 하고 싶다면 '문바'가 아니라 '버티고'에 미리 예약을 하는 것이 좋다. 

밤 10시가 지나면 문바는 태국의 멋진 선남 선녀와 외국인들로 바글바글하다. 버티고에는 가족이나 연인들과 저녁을 먹고, 문바에는 주로 가벼운 칵테일을 즐기는 외국인들과 커플, 가족들이 자리를 잡고 있었다. 나 혼자 문바에 앉아 있자니 역시 두고 온 가족들이 그립다. 다음 휴가에는 꼭 함께 와야지 하고 다짐을 해 본다. 



호텔의 루프탑 바는 드레스 코드를 신경쓰는 것이 좋다. 남자라면 자켓, 여자라면 원피스 정도는 입어야 한다. 샌들이나 백팩에 민소매와 반바지는 출입이 제한될 수 있으니 참고하기 바란다. 문바에는 좌석이 그리 많지 않아서 바로 자리가 없는 경우도 있지만, 오래 죽치고 있기보다는 야경을 감상하고 금방 내려가는 분위기라 조금 기다리면 된다. 단, 비가 오는 날은 영업을 하지 않으니 참고할 것.

Information 
- 찾아가는 길: MRT 룸피니 역 2번 출구에서 도보로 10분
- 주소 : 21/100 South Sathon Road Sathon, Bangkok 10120, Thailand
- 전화: TEL 66 (0) 2679 1200 E-MAIL bangkok@banyantree.com
- 운영시간: 버티고(레스토랑) 18시~23시, 문바 17시~01시
- 홈페이지 : http://www.banyantree.com/en/bangkok


2. 모던 야시장, 아시아티크

방콕 남쪽의 차오브라야 강변에 새롭게 들어선 유럽풍 야시장인 '아시아티크'는 해질 무렵부터 더욱 활기가 띤다. 방콕 최대 규모의 야시장인 아시아티크는 한국의 명품 아울렛처럼 잘 꾸며놓은 쇼핑 빌리지로 멋진 레스토랑과 로맨틱한 조명의 거대한 대관람차가 도는 이곳은 특별히 뭘 사지 않고 아이쇼핑을 하는 데이트 족에게 낭만적인 데이트 코스라 하겠다. 한국에도 널리 확산되고 있는 명품 아울렛과 비슷한 유럽풍 아케이드로 1,500여 개의 상점들이 유통 과정 없이 바로 직거래되는 구조라 저렴한 가격에 좋을 물건을 구입할 수 있다.

무엇보다 시원한 차오프라야 강의 강바람을 맞으며 슬슬 걸으며 여유롭게 밤 산책을 하는 것도 좋다. 노을이나 야경을 감상하며 식사를 하거나 재미삼아 쇼핑을 하는 것도 좋다. 아시아티크는 전체적으로 깔끔하고 잘 정리된 쇼핑 타운으로 젊은 층이나 관광객들이 많이 찾긴 하는데, 개인적으로 전통 시장이나 수상 시장보다 재미는 적었다. 역시 시장은 뭔가 시끌시끌하고 지저분해야 기분이 난달까 ^^ 


아시아티크 메인 스트리트의 모습. 

▲ 아시아티크 어디서든 대관람차가 한 눈에 보인다. 

낭만적인 시계탑이 있는 곳을 중심으로 작은 숍들이 밀집한 차런크룽 구역, 디자이너의 공예품을 파는 팩토리 구역, 서양의 라이프스타일과 음식을 접할 수 있는 타운 스퀘어 지역, 차오프라야 강의 노을을 보며 식사할 수 있는 워트 프런트 구역 크게 4개로 나뉜다. 

▲ 곳곳에 즐비한 대중적인 식당의 모습. 저렴한 가격부터 고급 레스토랑까지 선택의 폭이 넓다.

▲ 한국의 대표 길거리 음식인 떡볶이 가두 매장(왼쪽)과 ‘닥터피시’로 불리는 가라루파 체험을 하는 사람들(오른쪽) 

▲  길거리에서 캐리커처를 그리는 화가들도 만날 수 있다.

▲  타운 스퀘어 지역의 세련된 레스토랑들. Why 97도 그중에 하나. 


트랜스젠더 공연이 열리는 칼립소 극장.  

▲ 방콕에 오면 여성들이 꼭 들르는 필수코스, 나라야 매장  

강바람을 맞으며 차오프라야 강을 가로지르는 보트 셔틀도 밤에는 더욱 낭만적이다. 페닌슐라나 오리엔탈 등의 오성급 호텔은 무료 셔틀을 제공해 주지만, 보통은 근처 사판탁신역을 오가는 무료 셔틀 보트를 이용하면 된다. 

Information 
- 찾아가는 법: BTS 사판탁신 역 샤톤 선착장에서 15분마다 셔틀 보트 운행
- 주소 : 2194 Charoenkrung Rd., Wat Prayakrai, Bangkoleam, Bangkok 10120, Thailand
- 전화: +66 2 108 4488
- 운영시간 : 오후 5시~ 밤 12시 


3. 볼거리와 쇼핑이 어우러진 곳, 씨암 

서울의 명동, 혹은 여의도라고 할 수 있는 라차프라송 지역에는 씨암파라곤과 마분콩(MBK) 등 방콕의 주요 쇼핑몰이 위치해 있고 각종 글로벌 기업과 은행 본사가 몰려 있어 태국 엘리트들의 집합소라고 한다. 그 중에서도 씨암(Siam, '암갈색'을 뜻하는 태국의 옛 국가명칭) 지역은 씨암 파라곤과 씨암 스퀘어, 씨암 센터 복합 쇼핑몰이 즐비해 태국의 현재를 가장 잘 보여주는 곳이다. 한국 여의도의 IFC나 타임스퀘어와 비슷한 느낌의  쇼핑과 볼거리를 동시에 제공하는 곳이라고 보면 된다. 

씨암 파라곤과 씨암센터는 분수대가 있는 광장을 사이에 두고 마주보고 있다. 영화, 서점, 학원, 팬시용품, 가방, 신발, 악세서리 등이 밀집해 있어 주머니 가벼운 젋은이들의 데이트코스 코스인데, 그 중 씨암파라곤은 쇼핑몰, 영화관, 수족관이 몰려있어 2012년 가장 많은 인스타그램 포스팅이 가장 많이 올라온 장소라고 하니 가히 그 인기를 짐작할 수 있겠다. 1층에는 명품 브랜드가 유명하고, 지하의 고메 마켓에는 전 세계의 모든 식재료를 모두 모아놓은 듯한 거대한 규모와 위용에 깜짝 놀라게 된다. 


나는 일정의 마지막 날, 공항 가기 전에 씨암에 들러 쇼핑도 하고, 고메 마켓에서 식재료로 사느라 마음이 바빴다. BTS로 씨암 역에 내리면 대부분의 쇼핑몰이 도보 5분~10분 거리에 있어 편리하고, 쑤완나품 공항과의 거리도 30분 이내라 부담스럽지 않다. 고메 마켓에 짐을 맡겨주는 서비스가 있어서 가볍게 쇼핑에 나섰다. 

▲ 태국에서도 인기가 높은 소녀시대~ 한류 붐이여 널리 퍼져라~ 

▲ 씨암센터 지하에는 맛있는 푸드코드가 가득하다. 

▲ 씨암파라곤 맨 윗층에 위치한 멀티 플렉스. 

▲ 씨암파라곤 지하의 고메 마켓은 전 세계의 식재료가 모두 한데 모인듯한 엄청난 규모에 입이 쩍 벌어진다.

▲ 씨암파라곤 지하에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수족인 씨암 오션월드가 있어 가족 단위 방문객들에게 인기다.  

▲ 씨암센터 내 인터넷 카페의 모습. 차도 마시고 죽치고 인터넷도 즐기는 사람들도 많았다.

 

▲ 룸컨셉 스토아에는 아기자기한 인테리어 소품을 맘껏 구경할 수 있다.

▲ 씨암 디스커버리에서는 성룡, 안젤리나 졸리와 기념 촬영을 할 수 있다. 물론 모형으로! 


Information 
- 시암 파라곤 찾아가는 법: BTS 시암역 2,4,6번 출구와 연결
- 주소 : Siam Square, Rama, 1Road Bangkok 
- 영업시간: 오전 10시~저녁 9시 


방콕다운 나이트 라이프를 체험하려면 루프탑 바와 야시장 외에도 클럽 문화를 빼놓을 수 없다. 이번 여행에서는 수쿰빗의 소이나나나 RCA와 같은 곳을 혼자 갈 용기가 없어 못갔지만, 다음 여행에서는 꼭 직접 경험해 보리라! 

개인적으로 전통적인 태국의 역사와 문화 탐방을 하는 것도 좋지만, 브런치와 쇼핑, 마사지, 재즈바, 클럽, 루프탑 바와 같은 트렌디한 문화를 경험하는 것도 무척이나 즐거웠다. 빡빡한 일정에 얽매이지 않고 쉬엄쉬엄 시티라이프를 즐기다보면 '힐링'은 덤으로 얻어질 것이다.

겟어바웃 위젯 

                미도리 블로그를 구독하시려면 여기를 클릭!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댓글
  • 프로필사진 레이먼 '버티고&문 바'라는 곳이 정말 환상이네요.
    얼마나 이 지긋지긋한 생활을 버티고(?) 이겨내야 이런 곳을 가 볼수 있을련지...
    2014.05.14 19:01 신고
  • 프로필사진 미돌 여행은 현실의 도피이기도 하지만, 또 현실을 살아내는 힘을 주기도 하는것 같아요. 힘내세요 ^^ 2014.05.15 08:47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