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11월 21일 제 29회 청룡영화상을 필두로 연말 영화제 시상식 행진이 시작되었다. 어제 퇴근길에 KBS근처에서 펑펑하면서 불꽃터지는 소리가 나더니 그게 청룡영화상 축포였나보다.
모든 어워드가 그러하듯이 우열을 가리는 의미도 있겠지만 그들만의 축제라는 일면이 더 강한 법인데 어째 갈수록 스타들의 레드카펫에만 이목이 집중되고(홍보전략이겠지~), 스타들의 참석율을 높이기 위한 나눠먹기 시상이네 하는 얘기들만 난무해 아쉽기도 하다.

올해는 크게 히트작이 보이지 않은 가운데 최우수 감독상은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이 차지했고 김지운 감독이 감독상을 거머쥐었다. 이 중에서 내가 본 영화는 <세븐데이즈>와 <좋은놈  나쁜놈  이상한놈> 딱 두 편 뿐이로군.


큰 기대하지 않았던 원신연 감독의 <세븐 데이즈>는 쉬리 이후 두번째 본 김윤진-그녀는 내내 잘도 뛰었다-과 배우 박희순을 발견-남우 조연상 축하 ^^-한 영화로 기억하는데 김윤진이 로스트 휴기기 동안의 짬을 내서 촬영한 영화치고는 강인한 캐릭터를 잘 살렸고, 치밀한 시나리오, '유괴'라는 소재가 주는 긴장감과 스피드 넘치는 구성으로 내내 손에 땀을 쥐게 한 영화였다. 헐리웃 영화에 뒤지지 않는 특수 효과와 반전이 돋보였던 영화.


조용한 가족, 반칙왕, 장화홍련 등 독특한 스타일과 이미지를 가진 김지운 감독은 놈놈놈으로 상업 영화의 성공을 드뎌 이뤄냈다. 오락영화로선 딱 '더할 나위없는' 최고였다. 내가 이 영화에서 가장 맘에 드는 것은 나는 스펙타클한 액션이 아니라 산타 에스메랄다(Santa Esmeralda) 그룹의 쿵짝거리는 음악이었다. "나도 선량한 마음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야 그러니, 제발 나를 오해 하지 말아 줘"라니...정말 역설적이란 말이야 ㅎㅎ  한국에서는 드물게 서부활극의 정서를 재현하며 오토바이와 지프차가 사막을 배경으로 무한질주하는 이미지가 대륙의 호쾌한 정서를 전달하는 아~~주 독특한 영화다.

늦었지만 놓치지 말고 챙겨 보고 싶은 영화는 <추격자>와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정도. 하나TV를 이용해야겠다. 박찬욱의 애제자로 충무로의 주목받는 신예 여성감독인 이경미 감독의 신인상 수상작 '미쓰 홍당무'도 보기 싶으나 워낙 코드가 독특해 몰입은 쉽지 않을 것 같다.
 
재미로 역대 수상작 리스트도 요기! 한석규 2회, 송강호 3회나 수상의 영광을 거머쥐었군.
2008년 청룡 수상작 및 수상자 리스트는 다음과 같다.

부문

작품명

수상자

최우수 작품상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감독상

좋은놈  나쁜놈  이상한놈

김지운

최다관객상

좋은놈  나쁜놈  이상한놈

남우주연상

추격자

김윤석

여우주연상

아내가 결혼했다

손예진

남우조연상

세븐 데이즈

박희순

여우조연상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김지영

남우신인상

영화는 영화다

소지섭 , 강지환

여우신인상

용의주도 미스신

한예슬

신인감독상

미쓰홍당무

이경미

촬영상

좋은놈  나쁜놈  이상한놈

이모개

조명상

모던보이

강대희

음악상

고고70

방준석

미술상

좋은놈  나쁜놈  이상한놈

조화성

기술상

모던보이(CG)

인사이트 비주얼(강종익, 손승현)

각본상

미쓰홍당무

이경미,박은교,박찬욱

청정원 단편영화상

잔소리

최정열

인기스타상

설경구,김하늘,정우성,손예진

명예 인기상

故 최진실


주말에는 포스팅을 자제하려고 했는데 오늘은 날로 먹는 포스팅으로 마무리합니다.

                    + 미도리 블로그를 구독하시려면 여기를 클릭!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