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민노씨님의 음악 문답 바통 (37문 37답)음악 바통을 이어받았습니다. 에구에궁..저를 열세번째로 지목하셨군요~. 어렸을 적부터 노래 하나는 잘 한다는 소리 듣고 자랐지만 그리 음악에 대한 재능을 개발하지 못하고 유행가나 노래방에서 흥얼거리는 제가 음악 관련 포스팅을 하게 될 줄은 정말 꿈에도 몰랐습니다. ㅠㅠ

1. 음악을 좋아 하나요?
- 누군가 음악을 듣거나 영화를 보면서 잠을 자면 늙어가는 증거라고 하더군요. 음악을 무척 좋아한다고 생각했는데 태교할 때 열씨미 듣다가 최근에는 통 듣기가 힘들어요.

2. 하루에 음악을 듣는 시간은 어느정도 되나요?
- 음...별로 없죠. 블로깅하면서 띄워놓는 정도?

3. 주로 듣는 음악은?
- 뉴에이지, 발라드, 모던락, 인디락, 펑크 등의 쟝르를 좋아합니다. 극과 극이죠? ^^;

4. 지금 듣고 계신 곡은 무엇인가요?
- 차은주의 Let it Snow~ 올 겨울에는 눈이 펑펑 왔으면 좋겠어요~

5 .음악가가 되고 싶다고 생각해본 적 있으신가요?
- 악기를 다루는건 너무 힘들고 지휘자가 되면 어떨까 ㅎㅎ

6. 내 인생에 있어서 음악이란?
- 삶에 윤기를 주는 어떤 것, 슬플 때 위로가 되는 친구, 항상 곁에 있어주는 애인같은 것.

7. 가장 최근에 구입한 음반은?
- 없음. 주로 MP3다운로드 구입하는 편.

8. 개인적으로 아끼는 음반은?
- 마이클 런스 투락(첫사랑이 좋아했던 그룹)

9. 가지고 계신 음반 수는?
- 작은 CD장식장 하나정도로 많지 않음. 음반을 구입한 지는 꽤 오래된 것 같고 주로 소리바다를 통해 구매하는 편.

10. 콘서트(라이브 혹은 파티)는 자주 가시는 편인가요?
- 홍대 클럽갔다 식겁했던 기억. 이소라나 박효신, 자우림 등의 콘서트에는 가는 편. 생각난 김에 연말에 하는 자우림 전국투어 콘서트 Midnight Express에나 한번 가볼까나 ^^

11. 가장 감동적인 콘서트는?
- 모든 콘서트는 함께 어울려 뛰다보면 팬이 되어버리는 듯. 하물며 이소라나 윤도현의 프로포즈 방청을 해도 좋아요~

12. 내한공연을 해줬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음악가가 있나요?
- 별로.

13. 나의 음악 청취 변천사
- 발라드 → 뉴에이지 → 모던락→ 인디락→ 펑크 → OST  

14. 음악에 관련된 에피소드가 있습니까?
- 초등학교 6학년 때 우리반 반가를 작곡하여 1년 내내 종례시간에 반 아이들 전체가 부르고 내가 지휘를 했던 기억이 번뜻 나는군요. ㅎㅎ 지금도 그 멜로디가 기억나는 걸 보니 대단한 기억력~

15. 좋아하는 음악가(혹은 그룹)를 적어주세요.
- 비틀즈, 자우림, 클래지콰이, 크라잉넛, 롤러코스터, 델리스파이스, 윤상, 이승철, 팻 매쓰니, 이소라, 박효신, 이문세, 장혜진

16. 위에 적어주신 음악가 중에 자신에게 있어 특별한 의미가 있는 사람이 있습니까?
- 이문세는 내 중학교 시절과 함께 한 추억의 명곡들, 실연했을 때에는 이소라의 앨범이 위로가 된다. <바람이 분다> 강추!

17. 나만의 명곡이 있나요?
- 음..어려운 질문. 김현철&윤상의 <사랑하오> 사랑에 빠진 분들이 들으면 아주 좋은 노래 ^^

18. 노래 잘 부르세요?
- 젊었을때(?)는 그렇다고 생각했는데 나이가 드니 성량도 딸리고..후달려서 원..

19. 노래방에 가면 꼭 부르는 곡이 있나요?
- 백지영의 전성기 시절에는 그녀의 노래를 모두 훑었는데 최근 나온 <총맞은 것>처럼도 아주 보이스가 멋지던데요~ 요즘은 목소리 하나로 승부하는 노래가 잘 없은 듯. 롤러코스트나 자우림 노래도 대부분 소화하고 회식 자리에서는 심수봉의 '사랑밖엔 난 몰라'도 18번. 요즘은 송년 회식에 대비해 이은미의 '애인있어요'를 줄창 연습 중. ddddd
 
20. 춤은 잘 추시나요?(웃음)
- 춤을 잘 추면 참 좋겠다하고 생각한 적이 자주 있지만. 나이가 들수록 더 몸치가 되어가는듯...ㅠㅠ

21. 좋아하는 OST, 또는 음악이 좋다고 생각했던 영화는?
- 장화홍련 - 돌이킬 수 없는 걸음, 오페라의 유령 - The Phantom Of The Opera, 러브액추얼리의 All I Want For Christmas Is You-Olivia Olson, 중경삼림-  California Dreaming-The Mamas and the Papas, 중경삼림 California Dreamin`-The Mamas and the Papas 

22. 애니메이션이나 게임곡 중에 좋아하는 곡은?
- 하울의 움직이는 성 

23. MP3 플레이어가 있나요? 기종과 용량은?
- 이어폰을 꽂는 걸 울렁거려서 싫어해서 MP3는 잘 갖고 다니지 않는다. 헤드폰이 좋다.

24. 가지고 있는 MP3는 몇곡정도 되나요?
- 250여 곡 정도

25. 자주 듣는 라디오 프로그램이 있습니까?
- 기독교 채널의 10시 ~ 12시 시간대의 음악 선곡이 아주 좋아요~

26. 음악이 듣고 싶을 때와 듣기 싫을 때는?
- 우울하거나 기분이 좋지 않을 때 위로를 얻는 경우가 많다. 시끄러운 음악은 별로 좋아하지 않는 편.

27. 앞으로 더 들어보고 싶은 음악은?
- 영화OST가 요즘은 좋은 것 같다. 스토리와 음악이 결합하면 더 강한 힘을 발휘하는 듯.

28.음악을 듣기 위해 자주가는 사이트는?
- 내가 오랫동안 즐겨찾는 웍슬로님의 홈페이지에서는 배경음악을 듣기 위한 목적이 반이라고 할 정도로 음악 선정이 탁월하다. 엔진의 감성로그 블로그도 뉴에이지 음악이 많다. 두 분은 선후배 사이.

29. 쓰고 계신 음악 청취용 유틸리티는?
- 윈앰프

30.음악에 관한 잡지나 서적을 자주 읽는 편인가요?
- 아니요.

31. 좋아하는 악기는? 특별히 연주할 줄 몰라도 상관없습니다.
- 기타를 배운 적이 있어서 코드는 딸 줄 아는 정도. 언젠가 피아노를 정식으로 배우고 싶다.

32. 추천해주고 싶은 곡이 있나요?
- 내 홈페이지를 오랫동안 대표했던 배경음악인 Rainbow Bridge - 스티브 바라캇과 팝페라 가수 휘진의 시월의 어느 멋진 날에를 들으면 마음이 아주 맑아진다.

33. 기분전환할 때 듣는 음악은?
- 슬플 때에는 아주 슬픈 노래가 좋다. 이소라의 바람이 분다, 자우림 - 봄날은 간다 같은 노래를 들으면 좋다.
- 기분을 업시켜주는 노래로는 롤러코스터 - 일상다반사, 델리스파이스 - 항상 엔진을 켜둘께
위치스 - 떳다 그녀, 크라잉넛 - 말달리자, 노브레인 - 넌내게 반했어, 레이지본 - 사랑하고 싶어

34. 지금 핸드폰 벨소리는?
- 음..그냥 휴대폰에서 기본 제공하는 것 중 선택한거라 제목이 뭔지 잘 모르겠다.

35. 학창시절 음악성적은? (웃음)
- 좋은 편.

36. 음악을 듣는 이유는?
- 마음의 평화 혹은 위로.

37. 음악이란? (혹은 좋은 음악이란, 나쁜 음악이란)
- 내가 듣고 느낌이 좋은 음악이 가장 좋은 음악이다.

아이고 오늘은 블로그 안하고 일찍 자려고 했는데..민노씨님 덕분에 음악을 실컷듣고 자네요 ^^
다음 바통은 항상 좋은 음악을 들려주고 계신 시작의 끝제이슨 소울님에게 던집니다. 저를 아시려나 ㅠㅠ

[추가] 민노씨님이 제 글에 대한 평까지 달아주셨네요 ^^ 
미도리님 : 제가 좋아했던, 그런데 잊고 있던 뮤지션들과 노래들을 많이 떠올리게 해주는 글이네요... : ) 

                      미도리 블로그를 구독하시려면 여기를 클릭!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댓글
  • 프로필사진 제이슨소울 미도리님 안녕하세요~
    저를 지목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내일 바통을 정식으로 이어받을께요^-^
    2008.12.12 01:28 신고
  • 프로필사진 PhiloMedia 좋아하는 음악가 중에 팻매쓰니가 눈에 띄네요... 저도 트랙백하고 갑니다 2008.12.12 01:32 신고
  • 프로필사진 imi316 미도리님 멋진 숙제를 내주시다니_^^감사합니다~ㅎㅎ
    저도 바통이어받겠습니다~ㅎㅎ
    제 블로그에 포스팅하면 되는건가요?ㅎㅎ^^;;
    2008.12.12 01:40 신고
  • 프로필사진 imi316 ^^ 네~ 알겠습니다~ㅎㅎ
    다음 포스팅때 올리고_
    숙제 검사 맡으러 다시 오겠습니다~^__^ㅎㅎㅎㅎ
    2008.12.12 01:48 신고
  • 프로필사진 imi316 하하 그러게요~실시간이 은근 재밌다는_ㅎㅎ
    바짝 긴장하고 방문하겠습니다~ㅎㅎ^^
    2008.12.12 02:00 신고
  • 프로필사진 민노씨 윤상은 저도 굉장히 좋아했던 뮤지션인데 말이죠...
    릴레이 글들을 읽으면서 느낀 점인데, 아, 저 음악 나도 참 좋아했는데..
    뒤늦게 떠올리는 경우가 참 많습니다.

    바람이 분다...
    이 노래도 참 자주 들었던 노래였는데 말이죠...
    어떤 날은 이 노래만 몇 시간이고 틀어놓을 때도 있었는데... 잊고 있었네요.

    장화홍련 음악도 참 탁월하다고 생각하곤 했는데...
    글 읽고서야 떠오르네요. ㅎㅎ
    2008.12.12 02:25
  • 프로필사진 ginu 반 노래 작곡...! 생각만 해도 멋진데요? ㅎㅎㅎ 2008.12.12 18:35
  • 프로필사진 Raycat 발라드로 시작해서 ost로 끝나셨군여... 전 쭈욱 발라드랑 ost는 좋아한듯 싶네여. 2008.12.12 19:10 신고
  • 프로필사진 그린 데이 저도 팻 매쓰니~ 대학땐 그린데이니 레이지 어겐스트머신이니 소닉유스 같은 각종 락에 미쳐서 홍대클럽에서 살았었는데 나이가 들수록 재즈같이 감성적인 여운을 남기는 음악이 좋더라구요. 요즘엔 좋아하는 음악이 뭔지 생각해본지도 오래된 것 같다는... 2008.12.13 13:49 신고
  • 프로필사진 imi316 미돌님~엊그제 일이 있어서 포스팅이 늦었네요_ㅎㅎ
    숙제 완료했습니다~검사해주세요 ㅋㅋㅋ^^

    그리고 제 다음 바통은 latteppo님께 넘겼습니다^^
    2008.12.14 01:55 신고
  • 프로필사진 XROK 글 잘 보고 갑니다 :)
    앞으로 자주 찾아뵙겠습니다.
    2008.12.14 16:45
  • 프로필사진 spongehong 전에는 헤비메탈 많이 들었는데, 이제는 흥미가 떨어져 버렸답니다. 요즘은 원더걸스? 2008.12.14 17:26
  • 프로필사진 제이슨소울 저...이제야 완성해서 트랙백 보냈습니다~^^

    좀 늦어져서 죄송해요 미도리님~ 앞으로 자주뵈요! ^-^
    2008.12.15 01:25 신고
  • 프로필사진 kkommy 후후후~ 오랜만의 트랙백 놀이 즐거웠어요~
    잠시나마 조금 휴식과 둘러보는 시간을 가졌던것 같아요~ ㅋ
    2008.12.15 13:32 신고
  • 프로필사진 명이~♬ 바람이 분다를 들으면, 마음이 청초롬하게 새침해진다고 해야할까요...ㅎㅎ
    파랗게 시린 그런 그림이 생각나는 곡이죠..^^ 저도 좋아한답니다 헤헷,
    미도리님 즐거운 하루 잘 보내고 계시죵~?
    트랙백 감사히 받고~ 저도 놓고 갑니다~^^
    2008.12.15 13:36 신고
  • 프로필사진 지하 안녕하세요 저도 제이슨님에게 바통 받아서 적게 되었네요
    잘보고 가고 저도 트랙백 하나 남길꼐요 ^^
    2008.12.15 17:51
  • 프로필사진 샴페인 혹시 얘기했었는지 모르겠지만 그래도..

    제가 친하게 지내는 부부중에 오페라 가수가 있습니다. 부부가
    다 음대 교수시고 성악가이기도 하고 DVD 랑 CD 도 많이 나와
    있어서 가끔씩 제가 누구에게 귀한 선물할 일 있으면 이분들
    DVD 를 사다가 선물받을 분 이름으로 사인을 받아서 드리곤
    합니다. Celebrity 친구를 아주 적절하게 이용해 먹는 케이스죠.
    후훗.. 그런데 남편분이 성악가이면서 동시에 제법 실력 있는
    재즈피아니스트인데 이분 제자가 팻 메쓰니 밴드의 베이스를 칩
    니다. 그래서 팻 메쓰니 밴드가 제가 있는 동네에 공연을 왔을 때
    공연 후 뒷풀이에 팻 메쓰니 밴드 멤버들과 이분이 함께 했었는데..

    이 분이 제가 팻 메쓰니를 좋아한다는 걸 알고 뒷풀이에 저를 부
    르기로 했어요. 그래서 팻 메쓰니랑 사적인 시간을 가질 일생 일
    대의 찬스가 있었는데 이분이 깜빡 잊고 저에게 연락을 안하신
    거예요. ㅠ.ㅠ 그래서요? 저는 이분을 더욱 이용해 먹고 있답니
    다. 너 그때 나 왜 안불렀어? 이러면서 여러 부탁 많이 하죠. 예
    를 들어 제가 관련된 공연에 이 분을 공짜로 무대에 세운다든지.. ^^;;

    다음에 팻 메쓰니가 오면 꼭 부르기로 단단히 약속을 해서 저는
    기대가 크답니다. 일년에 한번씩 오거든요. ^^;;

    좋아하는 아티스트에 팻 메쓰니가 있어서 써본 뻘글입니다. ^^
    2008.12.16 08:01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