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블로그를 시작하면서 온라인에서 참으로 배울 점이 많은 사람들을 알게 되었다. 나 자신이 그리 적극적인 사귐을 하는 성격은 되지 못하지만 1년 가까이 블로그를 해오면서 나에게 영감을 불러일으키는 많은 글과 대화가 나를 자극했다. 워낙 유명해서 모두 잘 알고 있는 분들이긴 하겠지만 따로이 나와의 인연이나 대화를 중심으로 한번 정리해 보았다.

민노씨(블로깅)
정치/시사 분야의 대표적인 블로거인 민노씨가 내 블로그를 처음 방문한 것은 미디어 블로거와 알바 블로거의 차이점라는 내 포스팅에 댓글을 달면서부터다. 이어 민노씨가 프레스 블로그를 통해 본 블로그 마케팅의 암흑 구조라는 포스팅으로 화답해 준 것이 인연이 되었다. 이후 내가 알랭드 보통의 <불안>이라는 책을 읽고 쓴 블로그와 인간불안의 상관 관계라는 포스팅에 대해 '우아한 글쓰기로 글 읽는 즐거움을 맛보게 해주었다'는 극찬을 해 주셨고, 음악문답 바통에서 나를 지목해서 난생 처음 릴레이에 참가했으며, 2008년 블로그 오디세이 회고에서는 "미도리 블로그가 좋은 이유는 개인적인 단상들을 적은 글 때문"이라는 평가를 해주기도 했다. 나와의 재미있는 댓글 대화의 경험을 소재로 블로그에서 댓글 뉘앙스에 작용하는 선입견이라는 포스팅을 하기도 했다. 블로기즘이라는 단어를 처음 접하게 된 곳도 이곳이다.
블로고스피어에서 블로그에 대해 이만큼 애정을 갖고 따뜻한 시선으로 따끔한 충고를 즐기는 분은 아마 몇 되지 않을것 같다. 내가 회사 생활 초년병 때 이런 상사가 있었던 것 같다. 처음에는 무서운 얼굴을 하고 후배들에게 질책을 가하는 모습에 겁을 먹어서 쉽게 친해지지 못하다가 점점 알게 될수록 그것이 후배들에 대한 관심과 애정임을 알게 되는 그런 분 말이다.

나는 아직도 이 분의 격한 감정 표현이나 과격한 언사에는 아직 적응이 안되지만 블로고스피어와 온라인 미디어, 정치/사회 이슈에 대한 신랄한 비평을 읽으면 나도 모르게 카타르시스를 느낀다. 그러나 '그 화살이 내게로 온다면?'하고 가정해 보면 매우 뜨끔하지 않을 수 없다. 그런 의미에서 그 분에 나에게 언젠가 기업블로그에 대한 '소박한 반론'을 제기해보겠다고 했던 약속을 나는 아직 잊지 않고 있다. 

최진순 기자의 온라인 저널리즘(미디어 2.0)
최 기자님은 2007 블로그 미디어 포럼에서 강의를 통해 처음 뵈었는데, 기성 언론과 블로그 간의 불협화음에 대해서 언급하면서 서로를 인정하고 상생해야 한다는 메시지가 무척 인상적이었다.
이 블로그에는 700개가 넘는 포스팅이 차곡차곡 쌓여있는데 이 정도 함량의 포스팅을 수 년간 지속한다는 것은 아무리 업으로 하는 일이라고 해도 그리 녹록하지 않았을 것이다. 게다가 보수적인 한국의 신문사 뉴스룸의 개혁의 선봉에서 항상 날선 비판을 서슴없이 하고 계신 분이다. 온라인 저널리즘, 해외 미디어 소식, 용산 참사나 포털 개혁 등의 이슈 참여에도 활발하다. 마치 한편 한 편이 논문을 읽는 듯한 완벽한 포스팅에 감탄을 금치 못하겠다. 얼마 전 나의 포스팅 PR 2.0 시대, 홍보 담당자의 도전과 고충에 수레바퀴님이 달아주신 댓글에 완전 감동 ^^ 오늘 발견했는데 우측 링크에 내 블로그가 연결되어 있다. 우왕~

Read&Lead(독서)
기업에서 경영 컨설팅일을 하시는 분이라고 들었는데 추천하는 책들이 대부분 경영/경제 실용서 중심이다. 경영서에는 사실 큰 관심이 없는데 웹이나 인문, 철학, 마케팅 관련 포스팅은 무척 흥미롭다. 560개가 넘는 포스팅 갯수가 말해주듯이 내공이 대단하신 분인데 오픈 캐스트에 내 글을 두 개나 소개해주시는 바람에 네이버 메인에도 올라보는 영광을 누렸다.(네이버 오픈 캐스트, 방문 유입 효과 없다) 주 3회 포스팅을 철저히 지키고 계시고 나름대로 재미있는 실험들도 많이 하고 있으며, 블로거들에 대한 관심도 높다. 이 블로그의 부작용이라면 내 미천한 지식의 바닥을 매번 재확인하게 되고 한번 다녀오면 읽어야 할 책이 너무 많아진다는 것.
------------------------>
영화 '아름다운 세상을 위해서'에서 주인공 트레버가 "세 사람에게 선한 일을 하면 그 도움을 받은 세 사람이 각자 세 사람을 돕게 된다"고 하는 아름다운 선행 피라미드가 등장한다. 블로고스피어에서 서로가 서로를 격려하고 칭찬하는 블로그 릴레이를 감히 시작해 보고자 한다. 그 주인공 세 사람은 바로 레이님스팟님, bong님. 아무도 안 받아주시면 정말 나는 울어버리고 말거에요 ㅠㅠ 

2009.3.4 현재 스팟님과 bong님이 받아주셨고 echo님이 또 받으셨어요 ^^ 
2009.3.18 민노씨댁이 받으셔서 일파만파 퍼져나가고 있어요 ^^

[덧] 추천 블로그에 소개된 분들은 제외했습니다.
2008/10/28 - [Blog Life] - 발굴! 숨은 보석 같은 나만의 추천 블로그 모음
2008/10/24 - [Blog Life] - 파워 블로거들이 발행한 블룩(Blook) 총정리
2008/09/25 - [Blog Life] - 해외에서 활약하는 블로거들 총망라~
2008/07/22 - [PR 2.0] - 블로그 전문가 되기- PR 2.0분야

                      + 미도리 블로그를 구독하시려면 여기를 클릭!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댓글
  • 프로필사진 '레이' 미돌님이 영감님을 받으시던 마눌님을 받으시던(이건 미돌님께 필요없군요!) 그건 뭐 저 알바(알바라니?? 요새 운동화 알바 한 거 표 났나?? ㅋ) 아니지만, 이런 숙제를 저한테 던지시다니요... 엉엉엉... 2009.02.10 01:23 신고
  • 프로필사진 고도어 덕분에.. RSS에 "사진外"라는 폴더가 생겼음. 2009.02.10 01:42 신고
  • 프로필사진 Read&Lead 미도리님, 과분한 소개를 해주셔서 몸 둘바를 모르겠습니다. 저야말로 미도리님 블로그에서 많이 배우고 있구요. 더욱 열심히 하라는 격려의 말씀으로 생각하고 노력하겠습니다~

    PS. 저는 경영컨설턴트가 아니고 그냥 주특기 없이 회사에 이렇다 할 기여를 못하고 있는 회사원입니다. ^^
    2009.02.10 08:51 신고
  • 프로필사진 수레바퀴 별로 대단하지도 않은 사람인데요. '감동' 말씀하니 가슴이 시립니다. 제 블로그도 연결해주셨네요. 앞으로는 오프라인에서도 뵈어야겠습니다^^ 2009.02.10 10:36 신고
  • 프로필사진 민노씨 "격한 감정 표현이나 과격한 언사" ㅎㅎㅎ
    좀 우아하고, 부드럽게 쓰는 법을 배워야겠네요. : )
    저도 언젠가 이 릴레이에는 참여해보고 싶습니다.
    과분한 격려와 평가에 대해선 깊은 고마움을 전합니다.
    물론 민망뻘쭘함이 앞서지만요.

    추.
    기업 블로그에 대한 '소박한 비판'도 언젠가는 꼭.. ^ ^;
    실은 블로그 브랜딩에서의 필명과 도메인에 대한 의견을 여쭙고 싶었는데 말이죠.
    특히 우리나라의 경우에는 '독립도메인'이 필수적인 요소가 아닌 것 같습니다만, 저로선 도메인이나 필명이 갖는 의미도 꽤 중요하지 않나 싶은 생각이 들어서요.
    미돌님께선 독립 도메인을 따로 생각하고 계시지 않는지요?
    궁금합니다.
    2009.02.10 19:29 신고
  • 프로필사진 민노씨 midorisweb.com

    좋네요. : )
    아주 멋진 도메인인 것 같습니다.

    저 개인적으론 범용도메인 가운데 .com 도메인 보다는 .net 도메인을 좀더 선호하지만, .com은 상업적인 느낌이 있어서 말이죠(물론 지금은 .com과 .net의 차이는 별로 느껴지지 않긴 하지만요..그리고 상업적이라는 의미가 장점일수도 있구요).

    그럼에도 역시나 .com 이 갖는 안정감이랄까, 무게감(?)은 분명히 있는 것 같습니다.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하게 되는 것도 .com이고 말이죠.

    저도 오늘 여차여차해서 나중에 사용할지 사용하지 않을는지는 모르겠지만, 너무 맘에 드는 도메인을 발견해서 하나 미리 질렀습니다. ㅎ
    2009.02.11 20:24 신고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09.02.10 19:35
  • 프로필사진 Raycat 전 시사블로그를 가지 않는 일인이라..ㅎ.ㅎ
    그냥 일상속 이야기를 주로 보는편에 속하네욤.
    2009.02.10 21:55 신고
  • 프로필사진 스팟 기차니즘 초절정 고수한테 숙제를 주시다니;;

    전 그냥 몸으로 때우면...

    많이 맞겠죠? ㅜㅜ
    2009.02.11 00:09 신고
  • 프로필사진 신난제이유2009 블로그 하면서 정말 많은 분들의 많은 이야기를 알아가는게 참 재미나요. ^^
    왠지 우물 안 개구리 같았다는 생각이 들 때도 있구요. 흐흐.
    그렇지만 아직 시사나 경제쪽은 읽어도 읽어도 이해하기 힘들기도 해요^^;
    2009.02.11 01:53 신고
  • 프로필사진 yureka 세상엔 사람 수만큼이나 블로그가 있지만..보고 싶고 읽고 싶은 그런 블로거가 참 그리운 요즘입니다..
    좋은 블로그를 만나면 좋은 사람을 만난듯 반갑고 흐뭇한 그런건가 봐요 ^^
    2009.02.17 12:27 신고
  • 프로필사진 yureka 링크를 걸려고 보니..티스토리..rss등록을 해야 겟어요 ^^반갑습니다. 2009.02.18 16:40 신고
  • 프로필사진 ggacsital 이런 서로 마음에 맞는 블로그들을 소개하는 자리 좋은데요 오늘 하루종일
    끝도 없이 이어지게 생겼어요~~ 반갑습니다 ^.^
    2009.03.09 16:51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