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기획 발굴] 네이버에 살고 있는 멋진 블로거① 취생몽사님에 이어 2탄으로는 그림을 소개하는 아트 톡톡(http://blog.naver.com/guarneri)님을 소개합니다.

낭만고등어님이 아끼는 블로그라고 소개한 이 그림 블로그는 벌써 사춘기 딸과 작은 딸 둘을 준 주부인 쥔장.(갈수록 소개 연령이 30대 중반을 넘어서는 이 분위기는 -,.- ) 방문자도 하루 평균 2,000명을 웃돌고 댓글도 보통 30개에서 100개가 넘어가는 이 무지막지한 블로그를 보고 있지만 살짝 질투가 일 지경이다.

주로 미술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있지만 시대별 미술사와 작가에 대한 소개, 유명한 전시 공간, 오페라, 발레, 유럽의 역사 등에 대한 주인장의 클래식에 대한 다양한 스펙트럼을 엿볼 수 있다.


재밌는 건 '왕의 춤', '모딜리아니'와 같은 영화 속의 그림, 책 속의 그림 등 우리 주변에 흔히 지나치게 쉬운 장면 속에 예술이 어떻게 장치되어 있는지가 잘 소개되어 있는 것이다.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처럼 멋진 영화도 많으니 앞으로 좀 더 많이 소개해줬으면 하는 바람이다. 카테고리 중 특히 문화공간 탐방이 맘에 든다. 아직 가보지 못한 성곡 미술관이나 장흥 아트파크도 가보고 싶다. 용산의 어린이 역사 박물관은 내가 추가로 소개해주고 싶은 생각이 마구마구 들 정도.

내 포스팅 중 소크라테스의 인기없음에 대한 위안에 나오는 소크라테스가 독배를 마시는 그림이 프랑스 르네상스 시대의 그림이란 것도 알게 되었다. 그녀의 말처럼 지루한 공부가 아닌 "인생에 도움이 되는 사람을 들여다보는 재미공부"라는 말에 100% 동의하는 바이다. 왜 학교에선 이런 재밌는 미술 이야기를 해주지 않을걸까...

방대한 글을 다 보기 힘드신 분들을 위한 추천 포스팅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 - 베르메르


최근 개관한 클림트전 토탈로 보기도 전시회를 가볼 생각이라면 봐주면 좋고, 인상파에 대한 관심과 애정이 유별난 필자가 소개한 르네상스를 만나는 책들이나 인상파 화가들의 주제별 차이점은 아주 명쾌하고 유용하다. 재포니즘 - 일본풍을 사랑한 작가들 (기모노를 입은 여인..우왕~)은 새로운 화풍을 엿보게 해주고, 그림을 감상하는 법에 대한 포스팅들도 아주 좋다. 벨라스케스의 '시녀들'이나 지난해 그녀가 송년 특집으로 마련한 인기화가 베스트도 아주 훌륭하다. 영화로 본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의 작가가 베르메르를 비롯해 마네, 고흐, 샤갈, 마그리트, 램브란트, 밀레, 르누와르, 마티스 등 그녀만의 10대 작가를 엄선하여 소개해주고 있다.

나도 한때 스파게티에 빠져 영화속의 파스타, 소설 속의 파스타와 같은 메뉴를 홈페이지에 운영해 본 경험이 있지만 어떤 분야건 자신만의 시선으로 해석하고 또 팬이 될수 있다는 사실을 재발견했다. 즉 그림이고 뭐고 아는만큼 보이고 그만큼 감동도 더해질 수 있다는 당연한 얘기~

가벼운 세상, 속도의 시대에 클래식은 사람들의 관심 밖으로 밀려난게 아닌가 싶다가도 이런 블로그와 마주하고 보면 '아~ 정말 그렇지 않은 사람들이 더 많은 것을....'하는 것을 새삼 깨닫고 된다. 자칫 지루할 수 있는 예술과 그림 이야기를 그 어떤 유명한 교수나 큐레이터가 설명해주는 것보다 친절하고 알기 쉽게 풀이해준다. 이것이 이 블로그가 갖는 가장 큰 미덕이다.

요즘 소위 파워 블로거라는 부류들을 보면 주고 상업적 마케팅의 대상이 되는 IT나 생활 쪽 가벼운 컨텐츠가 많은데 인문, 사회, 예술 분야의 다양한 숨은 보석같은 블로거들을 마주 대하고 보면 정말로 순수하게 블로깅을 즐긴다는 것이 무엇인지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된다. 내가 시작했지만 이 기획 꽤 괜찮다. 앞으로 쭈욱 하게 될 것 같다. 반짝반짝 빛나는 네이버 블로그를 알고 계시면 소개해주시라~

미도리 블로그를 구독하시려면 여기를 클릭!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