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제 스마트한 광고주들은 신상품의 출시를 알리기 위해 비싼 광고를 특정 매체에 싣는 것보다 충실한 팔로워들의 RT나 다정한 페이스북 친구들의 LIKE를 훨씬 더 선호하는 시대가 도래했다. 지금 대한민국은 확실히 소셜 열풍으로 휩싸여있다. 보이지 않는, 그러나 확연히 보이는 네트워크로 연결된 세상 바로 소셜 네트워크가 가져온 혁명적인 변화다. 그 중심에 서 있는 26세에 기업가치 58조, 가입자 5억명을 가진 세계 최고 갑부, 마크 저커버그(Mark Zuckerberg)에 대한 이야기다. 내가 이 영화를 보게 된 이유는 페이스북이란 걸 도대체 누가 무슨 생각으로 이런 서비스를 고안해냈을까 하는 것이 궁금해서였다. 내가 만일 페이스북을 하지 않았더라면 볼 이유가 없었을지도 모르겠다.

실제 마크 저커버그(왼쪽)와 영화속 주인공인 제시 아이센버그(오른쪽)


그의 페이스북 프로필(http://www.facebook.com/markzuckerberg)에 나와 있는 기본정보(openness, making things that help people connect and share what's important to them, revolutions, information flow, minimalism)로는 너무나 부족하다. 심지어 눈이 오는 겨울에도 맨발에 반바지에 아디다스 슬리퍼를 신고, 터틀넥 티셔츠나 후드티를 입고 나타나는 기행(?)은 영화 속에서도 그대로 보여진다. 머릿속의 생각을 여과없이 쏟아내느라 말을 엄청 빨리 하는 것도 실제의 마크와 비슷하다. 그러나 영화 상에서 여자친구와의 실연으로 홧김에 만들었다는 여학생 외모 투표 사이트인 '페이스매시'의 이야기와 달리 그는 연인 프리실라 챈과 아직도 잘 지내고 있다고 한다. 이 영화는 실제 인물을 모델로 만들었지만 시나리오 작업을 하면서 많은 부분 양념이 더해졌다. 

'몇명의 적도 만들지 않고서 5억명의 친구를 가질 수는 없다'

'소셜네트워크'는 그 거대한 사업의 시작이 유치한 복수심에서 발화되었음을 주목하고 있다. 여자 친구에게 버림받은 후, 그녀가 어디서든 자신의 상태를 볼 수밖에 없도록 만들겠다는 단순한 생각은 엄청난 아이디어가 되어 사업으로 확장된다. 그러나 온라인 친구가 늘어가고, 그 네트워크가 하버드를 넘어 스탠포드로, 5대양 6대륙으로 확장되는 것과 반대로, 숀 패닝의 등장으로 공동창립자이자 투자자였던 유일한 친구였던 왈도(앤드류 가필드)와 등을 지게 된다.

이 과정에서 냅스터의 창시자 숀 패닝(극중 숀 파커)을 만나 많은 펀딩을 받으면서 '페이스북'은 전세계 5억명의 회원을 보유한 세계 최대의 소셜 네트워크 회사로 거듭났다. 한편,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도용했다는 이유로 소송을 건 윙클보스 형제와 초기 투자 멤버(CFG)였던 친구에게 소송을 당하는 처지에 놓인다. 이 영화는 이 소송과정에서 3명의 주인공들의 플래시백 형태로 기억을 더듬어 가면서 진행된다. 
재밌는 일화 중 하나는 하버드를 중퇴한 두 천재로 불리는 마크와 빌 게이츠가 만나는 장면이 있다는 것. 마크가 빌 게이츠의 강연을 무척 집중해서 듣는 장면이 등장해 흥미롭다.
   

'자유로워야 한다, 단순해야 한다, 아름다워야 한다'

영화 초반에 하버드생 간의 폐쇄적인 ‘하버드 커넥션’을 제안했던 윙클보스 형제와 반대로 그는 하버드생 전체가 친구가 되어 공유하는 네트워크 프로그램을 만들었고, 두 달 만에 스탠퍼드, 예일, 컬럼비아 대학생까지 아우르면서 약 5만명의 가입자를 보유한 히트 사이트로 성장했다. 소셜의 놀라운 '힘'이다. 가입자가 많아지면서 광고를 달자는 제안에 대해서 '쿨하지 못하다'는 것은 참 흥미롭다.

‘친구’를 맺은 사람과는 그의 친구의 친구까지 네트워킹할 수 있는 관용을 베풀고 같은 취향을 공유하지만, 그렇지 않으면 친구 맺기 신청을 거절할 수 있는 배타적인 곳. 이런 쿨한 철학이 현실에서 받은 상처를 페이스북에서 보상받을 수 있다고 그들 모두는 믿는다. 그는 윙클보스 형제에게 말한다. "너네 사이트는 후졌어. 우리 사이트가 더 쿨하고 더 아름다워."

마크 저커버그는 동시대 인간의 공통적인 욕망을 꿰뚫어본 천재인가, 타인의 아이디어를 훔쳐 조금 더 빠르게 발전시킨 사기꾼에 불과한가 아니면 사적 감정이 우연히 시대정신과 맞아떨어진 억세게 운 좋은 애송이일 뿐인가?

- 출처 씨네 21

인터넷의 대화는 사라지지 않아

이 영화를 보고나서 나의 소셜 라이프에 대해서 잠깐 생각해봤다. 나는 매일 인터넷에 얼마나 많은 족적을 남기고 있는가. 누군가 봐주기를 바라면서, 과시하기 위해서 혹은 내 존재를 증명하기 위해서 무수히 많은 사진과 글과 영상을 남긴다. 싸이월드의 사진첩, 블로그, 트위터, 페이스북, 각종 게시판 등등등. 내가 만약 죽기전에 세상에서 내존재를 삭제하려면 이 모든 계정을 삭제하고 폐기처분해야한다. 그렇지 않은 나는 영원히 죽지 않고 소셜미디어에서 둥둥 떠다니게 될 것이다. 으..조금 끔찍한 생각이 들기도 한다. 



이 영화를 보고나서 드는 생각 몇 가지.
 1. 술 취해서 블로깅하지마라
 2. 애인있으면서 페이스북을 싱글로 속이지 마라
 3. 친구와 (가급적) 소송하지 마라
 4. 세상을 움직이는건 남자지만 그 남자를 움직이는건 여자다.

이 영화의 마지막 장면은 마크가 끝내 허락받지 못한 헤어진 그녀에게 친구 맺기 신청을 하고 계속 F5를 눌러대던 장면으로 끝난다. 50억의 친구를 얻을 수 있지만, 단 한 사람의 마음을 얻기 위한 것이 얼마나 어려운가...참 역설적인 주제의 영화다. 스펙타클한 액션 장면 하나 없이 탄탄한 시나리오로 매순간 긴장하게 하는 신기한 영화다. 개인적인 별점 4개반! 역시 영화는 감독을 믿고 선택하면 실패하는 법이 없다. 데이빗 핀쳐 멋져요! 소셜미디어와 난 친하지 않아요라고 하시는 분들에게도 당근 추천!



 (이 영화는 더 블로거들과 함께 타임스퀘어 CGV에서 관람해서 더 좋았다. 모두 반가웠어요 ^^)


[관련 글] 
2010/11/15 - [My Story] - 실망은 없다! 현실보다 더 생생한 영화, '부당거래'
2010/08/16 - [My Story] - 꿈의 미궁을 쫒는 모험, 인셉션(Inception, 2010)
2010/06/22 - [IT Trend] - 옵티머스Q로 3D 영화 보고 맛집도 찾아라~
2010/04/29 - [My Story] - 미리 본 아이언맨 2의 세가지 관전 포인트
2010/04/24 - [My Story] - 배두나의 공기인형을 보고(2010.4.23)


                            미도리 블로그를 구독하시려면 여기를 클릭!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댓글
  • 프로필사진 퍼포먼스킴 누군가 봐주기를 바라면서, 과시하기 위해서 혹은 내 존재를 증명하기 위해서..이 말에 공감이 갑니다. 소통과 공유라고 하지만 일단은 "내 이야기를 들어봐", "내 이이기 좀 들어줄래?", 그 후에 "자, 너의 생각도 한번 말해보렴.."이런 성향도 있지 않나 싶습니다. 2010.11.22 13:30 신고
  • 프로필사진 황팽 특별한 교훈은 없이 단순하다고 생각되지만
    관심있는 인물이라서
    재미있게 술술 잘 봤어요.
    그리고 하바드 생들의 그런 생활이 엄청 부럽던데요.
    2010.11.22 13:32 신고
  • 프로필사진 페니웨이™ 요즘 아주 인기 만점이신데요^^ 열정적인 블로깅이 보기 좋습니다. 2010.11.22 13:50 신고
  • 프로필사진 LJY 이전에 미도리님의 블로그&LG 블로그의 글을 흥미롭게 읽은 적이 있었고, '소셜 네트워크'를 재밌게 봤기 때문에 이번 글도 기대하고 클릭했습니다. 근데 놀랍네요. 제가 아까 읽었던 씨네21의 기사 일부분이 그대로 들어가 있어서요. 인용이라면 출처 표시를 해주셨어야 하는데 전혀 없구요. 이 경우엔 다른 사람의 리뷰를 일부 도용한 게 아닌지요? 대기업 블로그의 필진을 맡고 계시고 브랜드 부문 파워블로거로 활동하시는 분이 하실 일은 아니라 생각되어 실망스럽습니다.

    http://movie.naver.com/movie/mzine/read.nhn?office_id=140&article_id=0000017201
    2010.11.22 14:03 신고
  • 프로필사진 LJY 씨네21 기사 中.

    ‘친구’를 맺은 사람과는 그의 친구의 친구까지 네트워킹할 수 있는 관용을 베풀고 같은 취향을 공유하지만, 그렇지 않으면 친구 맺기 신청을 거절할 수 있는 배타적인 곳. 현실에서의 상처는 페이스북에서 또 다른 성취로 감당할 수 있고 보충할 수 있다, 고 그들 모두는 믿는다. “너네 사이트는 후졌어. 우리 사이트가 더 쿨하고 더 아름다워.”

    ...마크 저커버그는 동시대 인간의 공통적인 욕망을 꿰뚫어본 천재인가, 타인의 아이디어를 훔쳐 조금 더 빠르게 발전시킨 사기꾼에 불과한가 아니면 사적 감정이 우연히 시대정신과 맞아떨어진 억세게 운 좋은 애송이일 뿐인가?
    2010.11.22 14:27 신고
  • 프로필사진 LJY THE BLOG의 '필진'으로 소개될만큼 온라인에서 글 쓰시는 일을 하시는 분이 '공감이 가서 복사를 해왔는데'라고 너무나 간단히 말하시니 좀 놀랍네요. 만약 다른사람이 미도리님이 쓰신 글이 공감되어서, 그냥 복사해서 자기가 쓴 것 마냥 올리면 어떠실지... '미도리의 블로그 사용설명서'에서 저작권 정책 부분을 보니, 미도리님의 저작권만 중요시하셨는 생각이 드는건 제가 너무 삐딱한 걸까요.

    더구나 인용을 할 때는 출처를 밝혀서 원문 그대로 실어야 함에도, 붙여넣기 한 후 약간 변형해서 본인 글에 녹여서 쓰신 걸 보고 도용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바로 답변을 주시고 출처를 밝히신걸 보니 설마 일부러 그럴 의도는 없었다고 믿고 싶지만, 어쨌든 복사-수정을 거친 짜깁기 글이었다는 사실은 변함이 없겠지요.

    또한, '파워'블로거라는 말이 외부적인 요청에 응하는 활동을 하는 블로거를 칭하는 용어던가요? 아닌걸로 알고 있는데요. 저는 다만 온라인 브랜딩 분야에서 방문자수가 많고 영향력이 큰 블로그라고 생각되어 좀 더 신중한 포스팅을 해주셨으면 하는 바람에서 그렇게 말한거구요, 본인이 불편하시다면 굳이 그렇게 칭하진 않겠습니다.

    별 것 아닌 일에 좀 깐깐해진 것 같기도 한데, 이렇게 누군가 지적하지 않는다면 읽는 사람들은 계속 미도리님의 언어로 생각했겠지요. 블로그가 더이상 개인의 일기장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니, 저 또한 신중해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2010.11.22 18:40 신고
  • 프로필사진 화니 4가지 교훈을 보고 빵! 터졌습니다. ㅎㅎ 2010.11.22 14:18 신고
  • 프로필사진 Raycat 아 전 아직 감상을 마무리 못했는데 빠르십니다. 2010.11.23 00:51 신고
  • 프로필사진 함영민 1. 글을 보는 내내 영화를 다시 본 기분이 들어 참 기분이 묘했습니다.
    같은 영화를 누군가와 함께 보고 커피샵에 앉아서 그 영화에 대해 이야기를 한다면 이런 기분일까요.
    생각보다 많은 것들에서 배움을 얻고 깨달음을 얻습니다. 감사합니다.

    2. 누군가는 색안경을 보고 이런 글들을 보고 감흥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네요.
    특히 기업이라는 이름에 우리나라는 특히 그 잣대가 더 엄격한 것 같습니다.

    3. 저는 마크의 그 대사가 참 기억에 남습니다.
    '나는 코드는 훔치지 않았어.' 고집있는 청년의 그 눈빛이 잊혀지지 않네요.
    2010.11.26 04:51 신고
  • 프로필사진 불가리 소셜 네트워크를 보고 본 포스팅을 보고 공감이 많이 가서 댓글 남깁니다.

    사람들이 그토록 자신이 존재한다 라는 것을 타인에게 입증하기 위해 SNS 활동하는 것.
    저도 트위터나 페북을 하면서 참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들었죠.
    2010.12.04 03:17 신고
댓글쓰기 폼